집벌레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봅시다

생활/생활의 Tip

 어렸을 적 반지하에 살던 시절 자고 있으면 머리나 밖으로 나온 몸으로 뭔가가 지나가는 느낌이 들 때가 있었습니다 그럴 때면 자고 있다가 벌떡 일어나 불을 켜고는 그 녀석들을 잡으려고 방안을 뒤집곤 했던 기억이 납니다 집을 깨끗이 치우고 살아도 어디에선가 돈벌레나 바퀴벌레가 나타나면 겁먹어서 잡지는 못하고 집에 있던 두꺼운 전화번호부로 깔아뭉갠 뒤에 동생이나 부모님께 치워달라고 했었습니다. 이때 집에서 볼 수 있는 벌레란 벌레들은 다 본 것 같은데 오늘 그때의 기억을 되짚어가며 설명해보겠습니다.



 바퀴벌레


 바퀴벌레는 전 세계적으로 4천여 종이 있으며 따뜻하고 습한 곳을 좋아합니다. 원악에 식성을 가리지 않고 먹어서 굉장한 생명력을 보여주며 비누나 머리카락까지도 바퀴벌레의 먹이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생명력은 먹이뿐만이 아닌데 어떤 바퀴벌레 종들은 죽어가면서까지 알을 부화시키고 바퀴벌레가 배설하는 배설물에서는 주변의 바퀴벌레들을 끌어모으는 성질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단체를 이루게 해 한 마리만 보여도 그 주변에 여러 마리가 함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바퀴벌레는 병균과 해충들을 옮기는 것으로 유명한데 위에서 보이는 세스코 광고에서도 나오듯이 식중독이나 알레르기와 천식 등을 유발하며 인간에게는 굉장히 유해하고 집 벌레 중에서 가장 유해한 벌레라고 할 수 있습니다.

 

 

 권연벌레



 권연벌레는 딱정벌레 과로 몸통은 적갈색에 크기는 2mm에서 4mm 정도로 작습니다. 작고 둥글둥글하게 생겨서 귀엽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번식력이 굉장해 한 번 번식을 시작하면 걷잡을 수 없이 개체 수가 늘어나는 종으로 낡은 목재나 곡식 같은 곳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굉장한 수가 꿈틀 되는 것을 보면 정말 기절할 정도로 혐오스러운 벌레입니다. 퇴치를 위해서는 근원이 되는 곳을 없애야만 하는데 이곳을 없애지 않는 한 끈질긴 생명력과 왕성한 번식력 때문에 절대로 없애지 못합니다. 가구가 근원지라면 무조건 가구를 버려서 근원지를 없애야 합니다.

 




 돈벌레



 그리마 과에 속하는 종들로 흔히 사람들은 이것을 돈벌레라고 부릅니다. 다리가 너무 많아서 보기만 해도 소름 끼치는데 보는 순간 몸이 굳어버리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정도로 불쾌한 벌레입니다. 하지만 그 모습과는 의외로 반전이 있는데 다른 집 벌레들 바퀴벌레나 파리, 모기와 같은 해충들을 잡아주는 벌레로 사람에게 이롭다는 뜻의 익충이라는 말을 듣기도 합니다. 다리가 많은 만큼 달리기도 엄청나게 빠른데 모든 집 벌레의 상위 포식자 정도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고 다른 벌레들을 없애면 자연스레 사라질 것입니다.

 


 쌀벌레



 쌀에 기생하는 벌레들을 통틀어서 말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주로 쌀벌레로 화랑곡나방과 쌀바구미를 집에서 나오는 쌀벌레로 말하고 있습니다. 이 벌레들은 주로 작고 쌀알의 크기와 비슷하지만 검은색의 가만히 보면 무리 지어 기어 다니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쌀벌레의 배설물에는 발암물질이 들어있어 쌀 보관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주로 냉장 보관을 하는 것이 가장 좋으나 공간적인 모자라 넣지 못하는 경우는 반드시 쌀을 밀봉하여 보관하여야합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