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입주 시 새집증후군 제거 및 예방하는 방법

생활/생활의 Tip

 이제 내년이면 새집으로 이사를 가는데 입주를 하기 전에 새집증후군 때문에 민감한 저한테는 상당히 안 좋을 수 있어서 새집증후군을 극복과 예방을 하기 위해서 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네이버에 검색어로 새집증후군을 쳐서 검색을 해서 링크되는 블로그나 사이트들을 검색해봐도 내가 원했던 정보는 없었고 심지어 지식인을 들어가서 검색을 해보아도 피톤치드와 청소 업체들의 광고로 가득 차있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네이버의 구글링과 블로그와 지식인을 제외한 뉴스 카테고리를 통해서 몇 가지 결론을 도출해낼 수 있었습니다.

 



 1. 새집증후군이란?

 

 새집증후군이란 새로 집을 짓거나 인테리어 시공 등 건축 자제들에서 나오는 포름알데히드나 사람몸에 안 좋은 인체에 유해한 화합물들로 인해서 피부질환(아토피, 피부염), 호흡기 질환(비염, 천식) 등과 두통과 같은 중추신경계의 이상, 발암물질 등을 통해서 몸에 이상이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

 

 

 

 

 2. 새집증후군을 일으키는 화합물은?

 

 건축자재에서 나오는 휘발성 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톨루엔, 자일렌, 스틸렌, 벤젠, 트리에틸렌 등이 있습니다. 특이 이 중에서도 포름알데히드는 발암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3. 예방과 제거 방법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새집증후군을 피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환기라고 합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방법이 있습니다.

 

 

- 베이크아웃

 환기를 시키는 방법의 일종으로 집안에 온도를 높여 건축자재에 포함된 유해성 물질을 배출시는 방법으로 주로 휘발성을 띠는 유해성 물질을 실내 온도를 높임으로써 밖으로 배출시키는 방법입니다. 입주 전에 베이크 아웃할 경우 집안에 있던 유해성 물질을 약 40% 이상 배출 시킬 수 있습니다.

 베이크 아웃을 하는 방법으로는 집안의 창문을 다 닫고 서랍이나 옷장 등을 모두 열어놓은 상태에서 온도를 35도에서 40도 사이로 맞추고 5시간에서 6시간을 유지한 후 한두 시간 환기를 시켜주는 것을 반복합니다. 5~6번 정도 이상 반복할 경우에는 주로 휘발성으로 이루어진 유해물질이 50퍼센트 이상 제거가 됩니다. 주의사항은 겨울철에는 집안의 온도를 높여도 안에 자재의 온도가 상승하지 않기 때문에 효과가 미비하고 베이크아웃을 하는 동안에 노약자나 어린아이같이 면역력이 약한 사람의 경우 노출에 취약할 수 있으니 베이크아웃을 하는 동안에는 가급적 집안에 있지 않아야 합니다.

 

 

- 공기 정화식물 기르기

 공기 정화 식물을 키우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그중에서도 잎이 넓은 식물을 키울 경우 더 효과적으로 공기 정화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 공기정화기 사용

 미세먼지 때문인지 요즘 각 가정의 필수품으로 자리를 잡고 있는 공기 정화기는 공기 정화 필터의 정화 정도에 따라서 어디까지 걸러주는가가 결정됩니다. 인터넷을 검색하셔서 99.9997의 가능하면 최대한 상급의 필터로 교체하여 새집증후군을 예방하고 필터를 교체한지 한참이 지난 경우 공기청정기의 효과가 떨어질 수 있으니 이점 유의해주기시 바랍니다.

 

새집증후군 피톤치드의 진실 JTBC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