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일즈위버 달의섬(마음의 숲) 입장 퀘스트

게임정복/테일즈위버

  테일즈위버를 시작하고 이렇게 레벨을 높게 키운적은 처음이네요. 벌싸 248 마음의 숲 입장 퀘스트를 깨고 사냥하다보니 어느새 250고지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250이 되면 시오칸 퀘스트를 받아서 시작할건데 그 어떤 입장 퀘스트 보다도 어렵다고 블로그나 카페등에서 이야기하곤 합니다. 원래는 240 퀘스트해서 방어구탬 받고 했어야했는데 직장인은 게임할 시간이 부족해서 일퀘만 하다보니 어느덧 245가 되서 퀘스트를 시작합니다. 시오칸을 가기전에 250까지는 우선 그 전에 레벨을 올려야하니까 달의섬(마음의 숲) 입장 퀘스트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달의섬을 입장하는 방법은 다른 캐릭터들과 똑같이 칸타파르스의 단센을 통해서 퀘스트를 받습니다. 하지만 로아미니는 그 전의 퀘스트 그러니까 시작 스토리 외에 챕터를 진행하는게 없어서 네냐플에 있는 에밀뮈에게 '달의 섬으로' 라는 퀘스트를 받고 단센에게 가서 그 퀘스트를 수행해야 달의 섬에 입장 할 수 있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확대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에밀 뮈에 -> 단센 -> 달의섬 간단하게 위의 순서로 흰 머리칼의 사자 퀘스트를 완료하게되면 바로 달의섬을 입장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에 진행해야 할 것이 마음의 숲 입장 퀘스트인데 이것은 에피소드3 공명의 챕터2 : 므두셀라(episode3 chapter2 : Methuselah )를 클리어해야 입장이 가능합니다.

 

 

 

 

  마음의 숲을 입장 할 수 있는 에피소드3 공명의 챕터2 : 므두셀라(episode3 chapter2 : Methuselah ) 퀘스트를 받는 방법은 위의 그림과 같이 화면 오른쪽에 있는 두루마기를 클릭하고 수행가능한 퀘스트에서 영어로 써있는 'episode3 chapter2 : Methuselah' 를 클릭해서 퀘스트 수락버튼을 누른 후 진행하면 됩니다. 아래에 동영상을 올려서 퀘스트 진행 순서를 알려 드리겠지만 퀘스트 네비게이션을 통해서 순서대로 진행하다 보면 퀘스트를 완료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새새한것은 아래의 동영상을 참조하여 보시고 중간의 어려운 부분인 로울라의 호감도(로울라의 만능 드라이버) 퀘스트에 대해서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확대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우선 로울라의 호감도 퀘스트도 데린입장 퀘스트의 카르디엠 호감도와 똑같이 어떤 아이템을 줘야 호감도가 오르게 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힐링포션(소)를 라이디아 포션상점에서 사다가 줬습니다. 총 10000개 비용은 한개에 110원씩 1100000원(110만원)이 들었습니다. 이 힐링포션(소)를 구매를 해서 로울라에게 선물로 1만개를 주면 위 그림의 오른쪽 아래에 보시면 로울라의 만능 드라이버가 초록색 글씨로 상점 구입 목록 아래 끝에 생긴것을 볼 수 있을것입니다. 이것을 3만 3천원으로 구입을 해주면 퀘스트 클리어... 계속해서 퀘스트를 진행하다보면 세벽의 탑에 들어가게 되는데 5개의 보스룸에서 클리어하면 챕터2 므두셀라가 마무리 됩니다.

 

클릭하시면 이미지를 확대해서 보실 수 있습니다.

 

  세벽의 탑은 위의 그림에서 위 왼쪽부터 사피로스 - 오팔리온 - 옵시아노스 - 디아만티 - 므두셀라 이렇게 5개의 보스를 클리어 해야 합니다. 사피로스는 그냥 때리기만하면 되고 오팔리온부터 어려워 집니다. 4개의 색상 타일이 보이는데 여기서 한가지 타일만 빼고 전체마법이 나갑니다. 위의 할 것은 그 전체마법이 가해지지 않는 타일로 이동을 해서 보스몹을 때려야 합니다. 그리고 가장 어려웠던 보스몹은 옵시아노스 위에 그림을 보시면 3번째에 위치하고 있는데 검은색으로 보이는 것이 스킬입니다. 이 검은색 스킬을 밟게 되면 죽게 되는데 저것을 잘 피해서 옵시아노스를 공략하시기 바랍니다. 의외로 마지막 보스인 므두셀라는 가장 쉬웠고 가는 길목의 보스몹 때문에 이벤트로 받았던 부활포션을 모두 소진하고 말았습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vezita
    • 2016.02.08 17:43
    감사합니다. 호감도 잘 해결했네요
    • 네로
    • 2017.09.27 16: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